공지사항

뉴스
목록

대전지역 시민단체 “평등법 및 포괄적 차별금지법 철회요구”

2022-04-06

관리자 조회수 : 136


▲ 6일 오전 대전시청 앞에서 열린 평등법 및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 철회 촉구집회 현장


대전시민연대 외 40여개 시민단체는 6일 오전1030분 대전시청 앞에서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기자회견을 열고 집회를 가졌다.

이들은 "더불어민주당은 평등법 및 포괄적 차별금지법 발의를 즉각 철회하라""관련법안을 즉시 철회 할 것"을 촉구했다.

"지난달 20일 차별금지법평등법제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윤호중 더불어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의 행동은 국민 불안심리를 가중시키는 행동"이라며 시민단체는 물론 종교계 또한 단호한 대응을 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차별금지법과 평등법 제정은 동성애와 성전환을 조장하는 법안이며 가정해체와 성도덕, 성혼란을 부추키는 악법제정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성평등은 남성과 여성의 양성평등이 아닌 수십가지 성별이 있다는 이론을 주입하는 악법제정이라며 학교에서 동성애 성교육이 가능해지고 군인간 동성 성행위를 허용하며 동성결혼 합법을 부추키는 악법제정이기에 즉시 중단해야 한다고 소리를 높였다.

이 날 행사에는 김영길 대표(바른군인권연구소)를 비롯한 교수, 변호사, 학부모, 학생, 시민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평등법 법률의 문제점과 교육종교 역차별에 관한 내용 발언으로 이뤄졌으며 강충영 대전시정감시단장의 구호체창으로 마무리됐다.

한편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 비상대책위원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차별 금지법·평등법 제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